default_setNet1_2

“사상 첫 여성부군수 시대 열렸다” 천선미 부군수 취임

기사승인 2020.01.02  10:46:34

공유
default_news_ad1

- “사회복지 전문가 경험 살려 고창형 선진복지모델 구축 앞장 설 것”

   
 

12월 31일 군청 대회의실에서 청원과 지역주민 5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26대 정토진 부군수 이임식’과 ‘제27대 천선미 부군수 취임식’이 열렸다.

새롭게 취임한 천선미 부군수는 “고창 부군수로 부임하게 돼 어깨가 무겁고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며 “민선 7기 한반도 첫수도 고창군의 역점사업이 성공적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모든 역량을 집중 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사회복지 전문가의 경험을 살려 저출산고령화에 직면한 농촌사회의 다양한 사회복지 욕구를 충족시키는 데 노력 하겠다”고 덧붙였다.

신임 천 부군수는 사회복지 전문공무원으로 발탁돼 전북도청 여성정책관실, 도 비서실, 사회복지과, 노인아동과, 여성청소년과 등 지역 사회복지 전 분야에서 일해 왔다.

   
 

직전에는 도청 노인장애인복지과장을 역임하며 수요자 중심의 노인맞춤돌봄서비스 구축과 군에 장애인직업적응 훈련시설을 신설하는데 앞장서 왔다.

앞서 열린 이임식에서 정토진 전 부군수는 “고향 고창에서 영예로운 부군수라는 직책을 수행할 수 있어서 영광된 시간 이었다”며 “공직자와 군민들과 함께한 시간들을 소중하게 기억하고, 떠나서도 고창의 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 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정 전 부군수는 1년6개월의 재임기간 동안 적극적이고 탁월한 지도력과 노력으로 전북최초 농민수당 지원, 평생학습도시와 여성친화도시 지정, 고창사랑상품권 발행, 청렴도 평가 전라북도 1위 등 한반도 첫수도 고창 발전에 크게 기여 했다.

 

고창코리아 ok@goko.kr

<저작권자 © 고창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