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빨갛고 새콤달콤한 맛, 고창체리가 뜬다

기사승인 2020.06.15  13:41:36

공유
default_news_ad1

- 황금지체리농원 ‘제3회 고창 체리의 날’ 행사 열어

   
 

‘한반도 농생명식품 수도’ 고창에서 재배된 명품 체리가 새콤달콤한 맛과 식감으로 전국의 소비자들을 사로잡고 있다.

6월 13일 황금지 체리농원 일원에서 ‘제3회 고창 체리의 날’ 행사가 열렸다.

고창체리연구회(회장 윤병선)가 주최하고, 군이 후원한 이날 행사는 고창체리의 맛과 품질을 알리기 위해 마련됐다. ‘체리의 날’ 행사에선 한 나무에 달린 체리를 모두 따갈 수 있는 경품추첨이 눈길을 사로잡았다. 또 고창지역에서 안정적으로 정착된 5개 대표품종 전시와 시식회, 5개 농장의 체리 판매행사 등도 진행됐다.

   
 

친환경 과일인 고창체리는 수입산 체리에 비해 달짝 하면서도 새콤한 맛이 강하다. 특히 개운하고 저장성과 식감이 좋아 남녀노소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는 여름철 과일로 인기를 끌고 있다.

고창체리는 2015년 본격 식재를 시작해 현재 30여 농가에 10㏊가 심겨 있고, 올해에는 봄철 개화기 냉해 피해로 약 5톤 정도의 수확량을 기대하고 있다.

유기상 군수는 “체리가 고창지역에 안정적으로 정착될 수 있도록 많은 관심을 기울여 왔다”며 “특히 수확기 강우와 개화기 저온피해를 예방할 수 있도록 간이비가림 시설 시범사업을 추진하는 등 체리가 고창을 대표하는 작목으로 계속 발전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고창코리아 ok@goko.kr

<저작권자 © 고창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