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고창 명사십리 사구보존, 총사업비 376억원 투입

기사승인 2020.06.23  14:55:51

공유
default_news_ad1
   
 

끝없이 펼쳐진 은빛 모래밭. 고창군 장호에서 구시포까지 이어지는 ‘명사십리(明沙十里)’해변의 체계적인 관리가 추진된다.

최근 확정·고시된 해양수산부의 제3차 연안정비기본계획(2020~2029)에 명사십리지구가 반영됐다.

연안정비기본계획은 연안관리법에 따라 변화하는 연안여건을 고려해 효율적이고 체계적인 연안정비 사업을 통해 연안을 보전하고, 쾌적하고 안전한 연안을 국민에게 제공하기 위해 해양수산부가 10년마다 수립하는 법정 계획이다.

앞서 군은 제3차 연안정비기본계획에 지역현안사업을 반영하기 위해 관련 부처를 방문하여 사업의 당위성을 설명하고 관계자를 설득하는 등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여 왔다.

이번 3차 연안정비계획에 반영된 명사십리지구 총사업비는 376억원이다. 모래(30만㎥), 침식방지울타리(4500m), 도로철거(4000m), 우회도로 신설(3000m) 등의 사업이 포함됐다.

명사십리 해변은 천혜의 사구지역이나, 배후 해안도로 건설로 모래의 이동성 차단과 산림청 사방사업으로 설치한 호안으로 인해 사구가 침식되고 있다.

군청 라남근 해양수산 과장은 “침식완충지 확보를 통한 천연 사구의 보전과 연안보호로 군민들이 연안을 안전하고 쾌적하게 지속적으로 이용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고창코리아 ok@goko.kr

<저작권자 © 고창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