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인근 주차타워 추진, 고질적인 주차난 숨통 트인다

기사승인 2020.07.02  15:18:58

공유
default_news_ad1
   
 

군청인근에 주차타워 건립을 추진하면서 중심시가지의 고질적인 주차난 해소에 숨통이 트일 전망이다.

군에 따르면 유기상 고창군수를 비롯한 지역주민, 전문가 등이 참석한 가운데 ‘고창군 공영주차타워 건립 설계용역 착수보고회’가 열렸다.

고창군 주차타워는 군청 인근 공용주차장 부지에 지상 3층 4단으로 연면적 7000㎡, 동시에 270여대의 주차가 가능한 규모로 총사업비 80억원을 들여 추진된다. 내년 말 준공을 계획하고 있다.

현재 고창군청 앞에는 공용주차장 2곳과 청사 광장 주차장이 운영되고 있다. 하지만 주변 상가 운영과 하루에도 수백명이 드나드는 군청 민원인을 고려할 때 주차 대수를 소화하기에는 역부족이다. 또 현재 도로 주변이나 상가 입구를 막는 불법주차로 민원이 잇따르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군은 이날 설계용역 착수보고회를 시작으로 공영주차타워 건립을 본격 추진한다. 이날 보고회에선 설계에 따른 문제점과 보완점 등에 대해 지역주민들과 교통전문가 등이 심도 있는 의견을 나눴다.

정길환 상생경제과장은 “공영주차타워 건립으로 고창군청 인근 주차환경이 크게 개선되고 인근 상가 및 지역경제 활성화도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공영 주차장 추가확충 등 중장기적인 방안을 수립해 고창군민의 불편을 최소화에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고창코리아 ok@goko.kr

<저작권자 © 고창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