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한반도 첫수도 고창을 대표하는 명품 쉼터 ‘근민정’ 탄생

기사승인 2020.07.30  14:37:17

공유
default_news_ad1

- 고창캠퍼스 한옥기술인력양성사업단, 전통정자 군에 기증

   
 

대한민국 최고의 한옥 명장을 꿈꾸는 전북대학교 고창캠퍼스 한옥건축기술인력양성사업단이 군청 멀구슬나무(천연기념물 503호) 옆에 멋들어진 전통건축양식의 정자 ‘근민정(近民亭)’을 만들어 군에 기증했다.

7월 29일 군청 광장에서 ‘전북대 고창캠퍼스 한옥 건축기술인력 양성사업단(센터장 남해경)’이 기증한 전통건축 양식의 정자 ‘근민정(近民亭)’ 현판식이 열렸다.

군민 공모를 통해 이름 붙여진 ‘근민정’은 “가장 쉽고 간편한 행정으로 군민속으로 들어가서 군민과 함께 울력한다”는 뜻을 담고 있다.

예부터 고창은 ‘행정은 모름지기 간편하고 쉬워야 한다’는 정치철학으로 모양성 안 옛 고창현 동헌의 현판도 평근당(平近堂)이었다.

   
 

민선 7기 유기상 군수도 “군민들께서 알기 쉬운 공감행정과 현장행정을 통해 군민 속으로 가까이 가겠다”는 의미의 “평이근민(平易近民)”을 군정철학으로 삼고 있다.

‘근민정’ 현판은 야천 하관수 선생의 글씨와 풍가 김병옥 전 상하면장의 서각으로 완성됐다. 특히 안상섭 고수면민회장이 나무 구입에 애썼고, 김원봉 전 평통 고창군협회 회장, 전순종 덕산이장 등 수많은 군민들의 정성이 함께해 의미를 더했다.

조정호 재무과장은 “시원한 멀구슬 나무그늘 아래 지어진 근민정(近民亭)이 군민들에게 편안한 쉼터가 되고, 행정기관의 딱딱한 벽을 허무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고창코리아 ok@goko.kr

<저작권자 © 고창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