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전라북도 생태관광지 육성사업 3년 연속 ‘최우수’ 평가

기사승인 2020.09.02  14:33:24

공유
default_news_ad1
   
 

군의 운곡람사르습지 생태관광지 육성사업이 올해 전라북도 시·군 생태관광지 사업평가에서 최우수등급을 받았다.

전라북도 생태관광지 육성사업 시·군평가는 경쟁력 있는 생태관광지 육성을 위해 자원 우수성, 시장성 등 4개 분야 11개 항목을 전문평가단이 평가했다.

생태관광 기반구축과 운곡습지 6개 마을 주민공동체 중심의 토요장터, 생태밥상 등 수익창출사업이 생태관광의 모범적인 모델로 인정 받았다. 국제생태관광 인증을 목표로 운곡습지 복원과 보존을 통한 생태계 다양성과 지속성 부분에서 호평이 이어졌다.

이번 평가로 군은 내년 생태관광지 육성사업비 12억원의 집중지원과 특색있는 맞춤형 모델 개발을 위한 인센티브 5000만원을 추가 지원 받을 수 있게 됐다.

   
 

특히 군은 12개 시·군 가운데 2018년부터 3년 연속 S등급(최우수)을 받으며 명실상부한 대한민국 최고의 생태관광지로 자리매김했다.

그간 운곡람사르습지 생태관광지 육성을 위해 2015년부터 57억원을 투자해 탐방로 정비, 생태개울 복원과 야생화단지 조성, 생태마을 조성 등을 추진해 왔다.

현재 운곡습지는 지속적인 습지복원으로 청정지역의 대표 지표종인 반딧불이 개체수가 눈에 띄게 늘어 새로운 반딧불이 관광지로 주목받고 있다. 국제생태관광지로 성장하기 위해 지속 가능한 생태관광 비전 전략 수립용역을 추진하고 있다.

관계자는 “군과 운곡습지 주변마을 주민들이 생태계복원과 생태관광 활성화를 위한 울력이 있었기에 가능했다”며 “운곡습지가 포스트 코로나에 대응한 힐링과 치유의 생태관광지로 각광 받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고창코리아 ok@goko.kr

<저작권자 © 고창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