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가공염의 산업활성화를 위해 민간에 위탁

기사승인 2020.10.20  14:47:30

공유
default_news_ad1

- 선운산도립공원, 고창소금전시판매장 개장

   
 

군은 소금전시판매장의 민간위탁을 통해 고창 천일염 활성화에 나선다. 특히 심원 염전부지에 들어설 생태체험학습장과 함께 국내 최고의 소금산업 메카로 자리매김 할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10월 19일 고창소금전시장(선운산도립공원 관광단지 내) 개장식을 열었다.

개장식에는 유기상 군수와 최인규 군의회 군의장, 고창천일염 생산가공협의회 김인석 대표와 관내 소금생산업체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앞서 민선 7기 유기상 군수는 취임 직후 ‘고창천일염 경쟁력 강화’를 추진하면서 기존 고창소금전시판매장의 민간 위탁을 진행했다. 군은 2018년 11월 민간위탁 추진 결정 후 최근 ‘고창천일염 생산가공협의회’ 구성과 정식 법인 설립등기를 마무리하고 소금전시관을 재단장 했다.

   
 

소금전시관에는 고창에서 생산된 천일염과 죽염, 황토소금, 가공소금(복분자소금, 허브솔트 등)품 소금 가공 제품들이 전시·판매된다. 특히 선운사 창건설화와 연관된 검단선사 보은염 내용이 스토리텔링으로 설명되며 관람객들의 흥미를 더할 예정이다.

검단선사는 선운사를 창건하고, 선운사 부근에 있던 도적들을 선도해 양민으로 살게 한 뒤 소금을 만드는 법을 가르쳐 생계를 유지하게 했다고 알려져 있다. 선운사는 지금까지도 보은염을 주제로 학술대회와 세미나, 문화행사를 열고 있다.

유기상 군수는 “건강 기능성을 띤 열처리가공염과 고창군이 보유하고 있는 갯벌, 어촌문화, 체험, 역사, 관광지를 아우르는 융복합 산업화방안 등을 통해 영세 어가의 소득을 높이고 고창군 천일염 산업이 한 단계 도약하는 계기로 삼겠다”고 말했다.

한편, 군은 2013년 10월 선운산도립공원 관광단지 내 지상 2층 규모의 전시판매장을 만들었지만 전문성 부족으로 활성화가 더딘 상태였다.

고창코리아 ok@goko.kr

<저작권자 © 고창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