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이재난고’, 국가중요과학기술자료 등록

기사승인 2023.11.23  13:55:51

공유
default_news_ad1

- 조선시대 과학기술의 보물창고로 인정

   
 

군은 이재 황윤석(頤齋 黃胤錫, 1729~1791)의 친필 일기로서 문집의 초고본이자, 과학자의 연구노트인 ‘이재난고(頤齋亂藁)’가 국가중요과학기술자료로 등록됐다.

국가중요과학기술자료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립중앙과학관에서 과학기술에 관한 역사적‧교육적 가치가 높고, 후대에 계승할 필요가 있는 자료를 국가적 차원에서 체계적으로 등록‧보존‧관리하기 위한 제도로, 현재 42건이 등록돼 있다. 올해 등록자료는 총 16건으로, 이 중에 ‘이재난고’는 과학기술사 분야에 해당된다.

이재 황윤석은 조선 영·정조대 전라도 흥덕현(현 고창군 성내면)에서 출생하여 10세부터 돌아가시기 직전까지 53년 동안 ‘난고’라는 제목의 일기를 썼다.

500여만 자에 달하는 ‘이재난고’에는 수많은 과학기술 자료가 담겨있다. 그는 성리학자이자 실학자로 수학, 천문학, 지리학, 역사학, 언어학, 기술사 등 여러 분야에 걸쳐 상세한 기록을 남겼다. 그 가운데 산학(算學), 천문학(天文學) 등은 일찍부터 많은 연구자들로부터 주목되어 그동안 많은 연구가 진행돼 왔다.

‘이재난고’에는 조선의 온천, 제련법(製鍊法), 구리의 분류와 배합 비율의 변화, 광물과 광산, 식물의 명칭 연구, 의학이나 물산 등 방대한 자료가 기록돼 있으나 아직까지 정리와 연구가 되지 못한 상태이다.

이는 다산 정약용보다도 100년 정도 앞서며 훨씬 정교하고 그 양도 많다. 후대 서유구(徐有榘: 1764~1845) 등의 실학자가 대부분 외국자료를 인용했던 바와 달리 이재난고에는 인용 기록과 더불어 당시 상황까지 파악해 기록했다는 점에서 우리나라 과학기술사의 보물창고라고 할 수 있다.

특히 ‘윤종기(輪鐘記)’에서는 자신이 관찰한 자명종(自鳴鐘)을 상세히 서술하고 기어비*나 작동원리를 방대한 도표로 기록하여 최근 국립중앙과학관에서 홍대용의 혼천시계를 복원할 때 ‘이재난고’에 담긴 정보가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 기어비 : 서로 맞물리는 두 개의 기어에서 큰 기어 톱니 수를 작은 기어 톱니 수로 나눈 값

‘이재난고’의 국가중요과학기술자료 등록은 고창군에서 2023년 4월 신청하여 국립중앙과학관에서 서류검토, 서류심사, 현장조사, 예비심사, 의견청취, 종합심사 등의 절차를 거쳐 등록됐다.

‘이재난고’가 국가중요과학기술자료로 등록됨에 따라 국립중앙과학관의 유물 보존관련 지원과 순회 전시 및 스토리텔링 개발 활용 등을 통해 홍보도 적극 추진될 예정이다.

심덕섭 군수는 “이번 국가중요과학기술자료 등록을 통해 조선의 타임캡슐로 인정받는 ‘이재난고’가 과학사적으로도 매우 중요한 자료임을 알게 됐다”며 “그동안 ‘이재난고’의 학술적 가치 규명과 보존·활용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학술대회와 번역사업을 지원해 왔고, 특히 최근 기록화사업, 디지털 이미지 구축사업 등을 통해 올해 문화재청에 보물 승격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고창코리아 ok@goko.kr

<저작권자 © 고창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