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민·관 협력으로 아동 70명에게 행복도시락 배송

기사승인 2024.02.23  16:02:15

공유
default_news_ad1
   
 

군이 민·관 협력으로 끼니를 걱정하는 결식우려 아동을 찾아 도시락 배송에 나선다.

2월 23일 사회공헌 네트워크 행복얼라이언스(사무국 행복나래㈜), 행정안전부 산하 지방재정 전문기관인 한국지방재정공제회 등과 함께 ‘행복두끼 프로젝트 업무협약식’을 진행했다.

협약식에는 ▲심덕섭 군수 ▲ 이인재 한국지방재정공제회 이사장 ▲임은미 행복얼라이언스(행복나래㈜) 실장 ▲최준 행복도시락사회적협동조합 사무국장이 참석했다.

이번 ‘행복두끼 프로젝트 업무협약’은 최근 물가 상승으로 인한 외식비 증가로 끼니를 걱정하는 결식우려 아동을 적극 발굴하고, 민관협력으로 복지 사각지대를 해소하고자 4개 기관이 힘을 모았다.

협약에 따라 군은 끼니를 해결하기 어려운 상황에 처한 아동을 발굴하고 도시락을 전달받을 수 있도록 조치한다.

한국지방재정공제회는 도시락 제조 비용을 기탁했으며, 행복도시락사회적협동조합은 도시락 제조 및 배송을 맡아 아동들이 성장에 필요한 영양소를 골고루 챙길 수 있도록 관리한다.

도시락 전달 대상은 관내 아동 70명으로, 올해 상반기부터 약 1만8480식을 제공해 아동들이 건강하게 성장할 수 있도록 도울 예정이다.

심덕섭 군수는 “결식우려 아동의 발달과 안전망을 위해 민관이 협력해 프로젝트를 진행하게 됨을 뜻깊게 생각한다”며 “행복두끼 프로젝트가 단발성에 그치지 않도록 지원 종료 후에도 해당 아동들이 충분한 영양을 공급받으며 건강하게 성장할 수 있는 환경조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고창코리아 ok@goko.kr

<저작권자 © 고창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